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市, 음식점·카페 등 방역수칙 집중 점검

기사승인 2020.08.31  12:41:42

공유
default_news_ad1
ad34

- 집합금지 조치 위반시 300만원 이하 벌금 등 구상권 청구

김포시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 강화에 따라 지난 30일부터 9월 6일까지 집합금지·제한 조치가 내려진 관내 음식점, 카페 등을 대상으로 핵심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집중 점검한다고 31일 밝혔다.

점검 대상시설은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프랜차이즈형 커피·음료 전문점으로 해당 시설들은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포장·배달만 허용되고 카페 중 프랜차이즈형 커피·음료 전문점은 영업시간에 상관없이 포장·배달 판매만 가능하다.

이외에 영업자·종사자 및 이용객은 음식물을 섭취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마스크를 필히 착용해야 하며, 출입자 명부 관리, 시설 내 테이블 간 2m(최소 1m) 유지 등의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시는 음식점 등 5714개소에 대해 공무원 340명을 대상으로 2인 1조로 170개 반을 편성해 주·야간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아울러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지며, 집합금지 조치를 위반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사법기관에 고발 조치(300만원 이하 벌금)된다. 또한 확진자 발생 시 치료비, 방역비 등에 대한 구상권 청구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정하영 시장은 “이번 주가 어쩌면 지금의 코로나19 확산세를 잠재울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시민들과 관련 영업주 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6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