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희대 관련 본지 곽종규대표 1136억원 손배

기사승인 2020.11.11  21:33:34

공유
default_news_ad1
ad34

- (주)풍무역세권개발 ‘기사삭제, 정정보도, 손해배상액’ 언론중재 신청

(주)풍무역세권개발이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김포저널 곽종규대표에게 보내온 공문 가운데 일부

 

오는 24일 오전 언론중재위 출석

경희대의료원 김포유치와 관련 (주)풍무역세권개발이 본사 곽종규 대표를 상대로 ‘기사 삭제와 정정보도’ 게제, 1136억 원의 손해배상을 경기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제기했다.

오는 24일 출석을 요구한 언론중재위원회는 “(주)풍무역세권개발은 본지 곽종규 대표가 10월 28일 김포저널 홈페이지를 통해 보도한 ‘경희대총장, 교육부에 김포병원 중단통보’ 제하의 기사와 대표칼럼 ‘경희대의료원과 김포, 참 이상하다’는 두 개의 기사를 전부 삭제할 것과 정정보도, 그리고 1136억 원의 손해배상액을 신청했다”고 공문을 통해 전해왔다.

공문에 따르면 (주)풍무역세권개발은 “(김포저널은) ‘풍무역세권에 추진중인 경희대의료원 유치협의가 중단된 상태이며 경희대로부터 중단통보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사실 확인 결과 경희대학(원) 및 경희의료원의 김포유치 사업은 중단된 것이 아니고 경희대 측으로부터 중단통보를 받은 것도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며 정정 보도를 주장했다.

 

해당기사, 공문을 전재로 보도

그러나 보도에 따르면 ‘경희대의료원의 중단통보’는 경희대가 김포시로 보낸 것이 아니라 경희대총장이 교육부장관 앞으로 전달한 것이며 이의 근거로 관련 공문을 해당 기사에 첨부했다. 따라서 “(주)풍무역세권개발의 주장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정정보도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것이 곽종규 대표의 입장이다.

당시 기사는 경희대총장 명의의 해당공문(9월23일)에 적시된 “경희대의료원 실무에서 사업 참여타당 및 추진 등을 김포시와 논의중에 이에 대한 언론공개로 사업추진이 전면 중단된 상태이며 MOU, 계약서, 제안서, 설립추진 계획안 등은 없다”는 내용을 그대로 적시했다.

(주)풍무역세권개발은 또한 10월 19일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한 경희대 의무부총장의 말을 인용 “①신중한 자세를 갖고 법적자문, 경영적인 자문을 거치고 있고 ②공익사업인 학교법인이기에 신중한 자세로 하고자 하며 ③6월 30일 언론브리핑 이후 지금까지 총 10여 차례에 걸쳐 실무협의를 진행한 점 ④국정감사가 진행 중이기에 잠시 협의가 중단된 상태를 주장하며 ‘중단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경희대부총장 “개인적 참여의향”

그러나 10월 19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 힘 최춘식 의원이 “(경희의료원이)김포시 측에 5월과 6월 공문으로 참여의사를 전달했다”며 경희대 측의 의사여부를 질의한데 대해 경희대 의무부총장은 “공문은 개인적 참여의향으로 이를 김포시에서 발표한 것이며 이사회 승인이 있어야 김포유치 논의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또한 김포저널은 10월 19일 ‘경희대병원 김포설립, 의료원장 개인판단’ 제하의 기사를 통해 “(최춘식의원이) ‘교육부에 확인 결과 언론공개로 인해 현재 사업추진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고 하는데 사실관계를 묻자 의무부총장은 ‘제3병원의 김포유치는 법적·경영적 자문을 받아야 하기에 시간이 필요하며 공익사업이기에 신중하고자 한다”고 답한 내용을 그대로 보도한 바 있다.

 

‘김포시 10여 차례 협의’ 내용 밝혀야

따라서 (주)풍무역세권개발이 주장한 ①과 ②는 이미 김포저널에서 보도한 사항이며 ③에 대해서는 김포시 주무부서에서 밝히지 않고 있어 사실 확인이 어렵다. 특히 ④의 경우 9월 23일 경희대총장이 교육부장관에게 “김포시와 논의 중에 ‘언론공개’로 사업추진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한 정식공문과 달리 “‘국정감사’가 진행 중이기에 잠시 협의가 중단됐다”는 확인되지 않은 주장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해당기사는 공문에 근거한 것이며 특히 경희대총장이 밝힌 ‘언론공개’는 기자들의 보도가 아니라 6월30일 정하영시장이 언론브리핑을 통해 단독 공개한 ‘경희의료원 김포유치’를 말하는 것으로 책임이 있다면 이는 정하영시장에게 있는 것이다.

특히 정하영시장이 언론브리핑 하루전 경희대의료원장이 김포시청에 보내온 공문 5항에는 “본 공문은 경희대의료원의 사업 참여 의사에 관한 약정으로 경희학원 이사회 결과에 따라 일부 또는 전부가 철회될 수 있으며 이에 따른 법적책임과 의무가 없음을 밝힌다”는 단서를 달았으나 정하영 시장은 다음날 경희대관계자가 배석하지 않은 상태에서 ‘유치사실’을 공개하며 일제히 보도됐다.

 

‘인하가 및 사업진행 부작용’ 주장

한편 (주)풍무역세권개발은 “김포저널의 해당 기자가 국정감사의 내용을 알고 있음에도 단정적으로 중단통보를 받았다고 기사화한 것은 다분히 의도적으로 악의적인 기사를 낸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잘못된 보도로 인하여 사업에 부정적 이미지가 각인되어 사업적 측면에서 크나 큰 타격을 입었으며 인허가 기관의 오해를 불러일으켜 향후 인허가 진행에 막대한 부작용이 예상된다”며 해당기사, 대표칼럼의 삭제와 함께 정정보도, 그리고 1136억 원의 손해배상액을 적시했다.

김포저널

------------------------------------------------------------------

김포시와 경희대 일자별 공문내용

1차공문: 김포도시공사->경희대학교총장(4월9일)

 

1차 답변: 경희의료원->김포도시공사(5월 11일)

------------------------------------------------------------------------

 

2차 공문: 김포시장->경희대학교의료원(5월 20일) 

 

2차 답변: 경희대의료원장->김포시청(6월 29일)

--------------------------------------------------------------

 

최종공문 : 경희대총장->교육부장관(9월 23일)

김포저널 webmaster@gimpojn.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6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