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팬택 부지 '삼성케미칼' 새 주인 만나

기사승인 2021.04.27  23:45:10

공유
default_news_ad1
ad34

- 위생용품, 바이오헬스 제품 생산...북부지역 활성화에 앞장서

삼성케미칼 통진 공장 조감도

김포 통진산업단지가 팬택 부지가 지난해 11월 ㈜삼성케미칼(대표 신언기)에 경매 낙찰돼 새로운 주인을 만났다.

㈜삼성케미칼은 코로나 시대 차세대 주력 산업인 위생용품 및 바이오헬스 관련 제품 등을 생산한다.

김포 통진일반산업단지는 초창기 휴대폰 시장을 주름잡던 ㈜팬택이 입주해 활발히 운영됐었던 역사 깊은 산단이다. 하지만 북부지역의 경제를 받춰 줬던 ㈜팬택이 무너지면서 주변 경제상황이 더욱 악화 됐고 2017년부터 2020년까지 10차례 경매가 유찰되면서 지역 슬럼화가 지속됐다.

이에 김포시는 2020년 해당 산업단지 활성화 방안 수립을 하고 파산관재인과 경매 유찰의 문제점 및 대책을 논의했다. 또한 산업단지계획 변경에 따른 입주업종 변경 등 적극적인 행정 지원과 차세대 유망 기업의 입주를 위한 맞춤형 플랜을 수립했다.

이렇게 지난 9일 김포시와 경기도의 적극적인 행정 지원을 통해 산업단지 명칭 변경 및 업종 변경 등 세부적인 산업단지계획 변경 승인으로 ㈜삼성케미칼의 기업활동이 가능하게 됐다.

통진산업단지는 이제 새로운 모습으로 김포 북부지역의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게 된다.

김포시 기업지원과 담당자는 “장기간 운영이 중단된 통진 일반산업단지의 회생을 통해 통진읍 또 더 나아가 김포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화 기자 flower870@naver.com

<저작권자 © 김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6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